예배 이야기 38

강해설교란 무엇인가(Denis Lane)

'교회교육'이라 하면 여러 분야가 있겠지만 가장 기초가 되는 교회교육은 결국 말씀일 것입니다. 설교는 말씀을 전하는 것이며 강연과는 다르지만 그 역할에 있어 교육적 요소가 분명 존재합니다. 1991년 즈음으로 기억합니다. 설교에 대해 큰 도움이 된 분이 있습니다. 데니스 레인 목사님의 책, Preach the Word (한국 제목: 데니스 레인 강해설교)에서 나온 일부분을 요약정리했습니다. 그 내용을 공유합니다. + 이 책은 현재 단종이 되어서 구하기 힘드실 겁니다. 필요하신 분은 musicnote@naver.com으로로 연락주세요^^ * 강해설교란 무엇보다도 먼저 원래의 저자가 그 본문을 썼던 의미가 무엇인지를 가능한 한 정확히 발견해 내는 것이다. 왜 성령께서 그 본문을 쓰게 하셨는지를 찾아내는 것이..

예배 이야기 2020.05.24

'나사로 사역'

저는 독립교단, 정확히는 KAICAM (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에서 안수를 받은 사역자입니다. 요즘 교계의 흐름을 볼 때에도 '부교역자'(부목사/전도사 등)가 되어 섬기기엔 어려운 나이가 되었습니다. 자연스레 혹은 와 같은 방향성에 대해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에 대해 생각을 정리해 보다가 문득 떠오른 것이 있어서 오늘도 블로그에 글을 씁니다. '나사로 사역' 이렇게 네이밍(naming)을 했습니다. 교회의 사역현장을 돌아보면서 떠올린 것이 하나 있습니다. 자꾸만 안으로 움츠려 드는 모습입니다. 물론 많은 교회들이 다양하게 이웃을 섬기고 있다는 것은 압니다. 하지만 아직은 '흩어지는 교회'로서의 공동체라기보다는 '모이는 교회'로서의 방향성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웃을 향해 나가야 하는데, 사람들..

예배 이야기 2020.05.23

'홀로 하는 예배'를 놓치지 마십시오.

제가 교회음악분야에 관심을 가지게 되고 악기도 배우게 된 계기가 있습니다. 학창 시절 성가대 활동을 하면서 즐거웠고, 학생회 음악부장을 하던 친구가 힘들어 해서 저와 친구들이 형들에게 기타를 배워 찬양을 인도해야 했던 일 때문입니다. 당시 시가 6만원 정도하는 기타를 친구처럼 끼고 살았습니다. 지휘를 하던 형들이 피아노 치는 걸 곁에서 보다가 나도 배우고 싶다는 마음이 들어서 반주법을 훔쳐보기 해가며 독학으로 악기를 배웠습니다. 저는 교회 기도실에서 혼자 기타치면서 노래를 부르던 시간이 참 좋았습니다. 어떤 때는 내가 노래할 때면 누군가 따라 부르는 것 같은 느낌도 들었습니다. 푸근한 느낌도 받았습니다. 그 시간들을 누리면서 배웠습니다. '음악파트'를 담당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스스로 예배를 드리는 시간..

예배 이야기 2020.05.22

성가대와 찬양단에 대한 편견을 바로 잡아야 합니다.

본 글은 2013년에 쓴 것으로, '성가대(찬양대)'와 '찬양팀(찬양단)'을 바라보는 시선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한 번쯤 생각해 볼 부분이라는 생각이 들어, 수정을 거쳐 글을 올립니다. 오랜시간 찬양인도와 예배사역을 섬기면서 마음 한 구석에 담아둔 불편함이 한 가지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또한 교회 안에도- '성가대[찬양대]와 '찬양팀[찬양단]'에 대해 잘못된 생각-개념-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 구성에 있어 예배할 때 노래하는 방법이나 사용하는 장비 등의 차이만 있을 뿐인데도 사람들의 시선에도 온도차이를 느꼈습니다. 우리나라 최장수 찬양사역을 하신, 4인조 밴드로 구성된 의 악보집에서 이런 글을 본 적이 있습니다. "우리는 딴따라입니다." 이것은 자신들을 낮추어 부르는 것이 아닙니다. 사람들..

예배 이야기 2020.05.21

악보와 친해지세요

음악은 즐거운 놀이라고 생각합니다. 미리 짚어드리고 싶은 것은 이론을 완벽히 알아야 음악을 잘 할 수 있다는 생각은 무척 위험하다는 사실! 그리구...전 완벽한 이론을 가르칠 생각은 원래부터 아~예 없다는 것! 그럼 이제 시작해 보도록 하죠.^^ 먼저 자기가 좋아하는 노래의 악보를 하나 가지고 오셔서 그것을 펼치세요. '악보'라는 공간 안에 뭐가 보이죠? 제 눈엔 크게 3가지가 보이네요. 가 이루는 "멜로디(라인)", 마다 적혀 있는 "코드(Chord)"들, 다른 길이의 이 말없이 표현하고 있는 "리듬(Rhythm)". 바로 이것이 우리가 친해져야 할 녀석들이죠. 핵심 : 모든 노래들은 '도, (도#)=레b 레,(레#)=미b 미, 파, 파#=솔b, 솔, (솔#)=라b, 라, (라#)=시b 시, (도)' ..

예배 이야기 2020.05.18

이미지 트레이닝 훈련

반주자들에게 효과적인 연습법 하나를 공유하고 싶습니다. 요즘은 대부분 자기 악기를 가지고 다녀서 연습하기 어렵지 않죠. 그렇지만 부피도 있어서 늘 가지고 다닐 수도 없고, 평소에도 연습하듯 훈련할 방법은 없을까요? 제가 효과를 본 좋은 스킬이 있습니다. 입니다. 저는 독학으로 음악을 시작해서 기본기 탄탄한 분들과 달리 어려움을 많이 겪었습니다. 연습 초기에는 이어폰과 헤드폰, 이렇게 2 개를 준비해서 헤드폰은 CDP 나 카세트 플레이어에 연결하고, 건반악기에는 이어폰을 연결해서 착용한 다음 각각 볼륨 조정을 했습니다. 이렇게 하면 팀이 없어도 실전에서 함께 연주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다른 하나의 방법은 자연스레 생각해 본 방법입니다. 플레이어를 이어폰에 연결해서 틀어놓고 눈을 감습니다. 그리고..

예배 이야기 2020.05.07

각 교회에 맞는 사역을 찾으세요.

토착화(naturalization)라는 용어를 들어보셨나요? 어떤 제도나 풍습, 사상 등이 그 지방 혹은 나라에 맞게 동화되어 뿌리를 내리는 것을 라고 합니다. 예를 들면 가톨릭이 '제사 제도의 허용'에 대한 것이 그것입니다. 역사적으로 언제부터 이 제도가 허용되었는지는 몰랐었는데, 검색해 보니 1962년 제2차 바티칸 공의회에서 공식입장이 세워졌다고 합니다.) 포교를 위해 기존의 민간신앙의 풍습을 허용한 것이군요.^^ 제가 토착화라는 이야기를 꺼내는 것은 사역에 있어 한국의 풍토에 맞는 우리만의 전통을 만들자는 이야기를 하고 싶어서 입니다. 많은 목회자나 지도자들이 늘 우려하고 있는 것 중 하나는 한국기독교의 미래와 관련된 것입니다. 한국의 신학적 노선은 미국 등에서 영향을 받아서 그들이 밟은 전철을 ..

예배 이야기 2020.05.06

Don't Overplay!

예배사역, 특히 찬양단 반주자들의 연주에 대해 저도 언급했지만 많은 연주자가 모든 곡에서 현란한 스킬로 채우는 걸 많이 봤습니다. 리듬이 화려하고 코드에 텐션 등이 가해지면 젊고 멋져 보이는 그런 느낌도 받는 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예배시간에 섬기는 것은 연주를 위한 것이 아니기에 '모든 것을 적당하게' 해야 합니다. 이 부분에 대해, 제가 존경하는 롤 모델이신 돈 모엔 Don Moen 목사님의 강의 영상을 하나 찾았습니다. 9 분 정도의 분량입니다. https://youtu.be/d6Y3PCYgjkghttps://youtu.be/d6Y3PCYgjkg

예배 이야기 2020.04.30

예배를 위한 콘티 작성 가이드

찬양인도자를 위한 콘티 작성 가이드를 적어보려고 합니다. 개인마다 선호하는 스타일도 차이가 많습니다. 반드시 이런 방식으로 해야 한다는 규칙도 없습니다. 방법을 알려드리는 것은 그래서 쉽고도 어렵습니다. 오늘은 제가 어떻게 콘티를 짜고 구상하는지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구성했습니다. 1. 선곡 저는 보통 5곡~6곡 정도 준비를 합니다. 지금까지 사역하는 동안 평균 20~30분 정도가 주어진 경우가 많았고요. 이 정도의 분량이면 곡의 길이나 반복 여부에 따라 3곡~4곡 정도라 해도 문제는 없습니다. 여러 변수를 고려해서 대비하는 게 습관이라 여러분 각자가 판단해서 정하면 됩니다. - 곡의 내용과 주제를 고려해서 선곡하세요. - 매 시간마다 신곡을 하는 것보다는 1곡을 2주 정도는 반복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

예배 이야기 2020.04.29

Paul Baloche "Worship Style" 강의

찬양단(팀) 리더와 반주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자료가 있습니다. 는 워낙 유명한 분이고, 우리가 아는 번안곡도 참 많습니다. 폴 발로쉐가 리듬스타일에 대한 강의를 한 비디오 파일을 가지고 있었는데, 유튜브에서 구할 수 있었습니다. 함께 링크해서 공유합니다. 아직 팀에서 리듬과 관련한 가이드가 없다면 이 기회에 한 번 이 자료를 참고하여 다양하게 연습해 보면 어떨까 합니다. Paul Baloche [ Woship Style ] 01 Paul Baloche [ Woship Style ] 02 + 밴드팀 각 악기의 역할에 대하여

예배 이야기 2020.04.29